본문 바로가기

충동조절장애 급증…'무시당했다' 쉽게 분노, 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5:43
‘충동조절장애 급증’. [사진 중앙포토]






충동조절장애 급증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충동조절장애 급증과 관련, 충동조절장애는 명백한 동기가 없는 상황에서도 과도한 행동을 반복하는 특징을 보인다.



이에 자존감에 민감한 개인주의 사회의 스트레스에서 비롯된 ‘현대병’으로 풀이되고 있다.



1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09년 3720명이던 충동조절장애 환자 수는 2010년 4375명, 2011년 4470명, 2012년 4937명, 2013년 4934명으로 5년 새 1214명 즉, 32.6%이 늘었다.



성별·연령별 환자 수는 2013년 기준 10대 남성이 1106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20대 남성 986명, 30대 남성 745명, 40대 남성 454명, 10대 여성 366명 등 순이다.



충동조절장애 급증과 관련 이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무시당했다’는 자신만의 기분에 사로잡혀 쉽게 분노하는 등 감정을 조절하지 못한다는 것것이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날이 갈수록 커지는 개인주의와 과도한 자기애가 깔려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충동조절장애 급증’.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