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SK, 외국인 타자 앤드류 브라운 영입

중앙일보 2015.01.15 15:31
프로야구 SK와이번스가 15일 외국인 타자 앤드류 브라운(31)과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0만달러, 연봉 70만달러)에 계약했다.



브라운은 체구는 크지 않지만 임팩트 순간의 파워가 뛰어나고 정교한 타격을 갖췄으며 견실한 수비와 강한 어깨를 지닌 선수로 평가 받고 있다. 수비 포지션은 외야 및 1,3루가 가능하다.



브라운은 2007년 미국 마이너리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산하)에서 데뷔했고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44경기, 타율0.220, 72안타, 14홈런, 45타점이며,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720경기, 타율0.286, 748안타, 135홈런, 504타점이다. 올 시즌에는 메이저리그(뉴욕 메츠)에서 19경기에 출전해 타율0.182, 8안타, 2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계약서에 사인한 브라운은 "한국 행이 매우 흥분되고 기대된다. SK구단이 나를 원했던 것만큼 등판할 때마다 팀 승리에 기여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나와 함께 한국에서 생활할 가족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브라운은 16일(현지시간)에 플로리다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로써 SK와이번스는 2015시즌 외국인선수 계약을 모두 마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