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블랙베리, 인수설 모두 부인…외신 보도 근거는? '사실무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5:14




캐나다의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블랙베리와 삼성전자 양측이 인수설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삼성전자가 특허권 확보를 위해 최대 75억달러(약 8조1112억원)에 블랙베리 인수를 시도 중이라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블랙베리는 같은 날 AP통신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블랙베리는 “블랙베리는 삼성전자와 인수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며 “블랙베리의 정책 방향은 어떤 소문이나 추측에도 대응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역시 비슷한 입장이다. 블랙베리 인수설에 대해서 '사실무근'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히는 한편 보도자료를 통해 "블랙베리를 인수한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외신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1차로 제안한 금액은 주당 13.35∼15.49달러였다. 이는 최근 블랙베리 주가보다 38∼60% 높은 수준으로 총 60억∼75억달러에 달한다. 이날 삼성전자의 블랙베리 인수 추진 소식에 블랙베리는 미국 뉴욕 정규시장에서 전날보다 29.71% 급등한 12.6달러를 기록했으나, 블랙베리의 공식 입장 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 현지시간 오후 5시57분 기준 정규장 종가대비 15.92% 급락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성전자 블랙베리 인수설 부인’‘삼성전자 블랙베리 인수설 부인’‘삼성전자 블랙베리 인수설 부인’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