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인재 없는 야당의 대안은 국정자문회의

중앙일보 2015.01.15 11:49
새정치민주연합이 원로 전문가그룹으로부터 정책 자문을 받기위해 국정자문회의를 출범시킨다고 15일 발표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여당이던 열린우리당 시절 운영했던 국정자문회의를 야당이 된 뒤 처음으로 발족시킨다”며 “내일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겅제와 교육 부총리를 모두 지낸 김진표 전 의원이 의장으로 먼저 임명됐고, 그밖의 위원 22명엔 과거 김대중ㆍ노무현 정부에서 장ㆍ차관 또는 시·도지사를 지낸 인사들이 위촉됐다.



경제분야에선 전윤철ㆍ윤증현 전 경제부총리와 이정우 전 대통령 정책실장, 강철규 전 공정거래위원장, 추병직 전 건설교통부 장관,이동걸 전 금감위 부위원장이 포함됐다.



또 외교ㆍ통일분야엔 정세현ㆍ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교육분야에선 김신일ㆍ윤덕롱 전 교육 부총리가 포함됐다.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안병엽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장하진ㆍ지은희 전 여성부 장관도 참여했다.



또 전직 시·도지사 가운데는 박준영 전 전남지사와 김완주 전 전북지사,송영길 전 인천시장이 포함됐다.



김 대변인은 “당적 보유 여부는 고려대상이 아니었다”며 “이번 국정자문회의 구성은 당의 정책역량을 강화하고,국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동안 당내에선 “경제문제나 외교ㆍ통일 문제가 현안으로 떠올랐을때 코멘트를 할 수 있는 전문가조차 거의 없다”는 자조섞인 이야기가 계속 나왔다. 이와 관련해 “정책 전문가를 충원해야할 19대 총선 비례대표 공천이 시민단체 운동가들 위주로 이뤄져 벌어진 일”이란 분석도 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