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벅스 럭키백 2015 "3시간 만에 완판"…작년에도 11시 이전 '매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1:38




 

커피 전문 업체 스타벅스의‘2015 스타벅스 럭키백’ 이 완판됐다.



오늘(15일) 판매를 시작한 ‘2015 스타벅스 럭키백’은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완판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가격으로 따지면 무려 7억3500만원어치를 팔아치운 셈이다. 아침부터 줄을 서 ‘2015 스타벅스 럭키백’을 기다렸던 고객 중 많은 이들이 빈손으로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앞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5일부터 ‘2015 스타벅스 럭키백’ 1만5000세트를 전국 670여 개 매장에서 판매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2015 스타벅스 럭키백’은 구매 후 내용물을 확인할 수 있는 선물세트로 가격은 4만9000원이다. 1인당 1세트만 구입가능하다. 지난 2007년부터 판매된 스타벅스 럭키백은 매년 초 출시되며 큰 인기를 끌어왔다.



SS 텀블러, 플라스틱 텀블러, 머그, 머들러, 무료음료 쿠폰 등이 무작위로 섞인 상자는 최소 3만원에서 최대 15만원의 제품이 들어 있어 쪽박이나 대박을 터뜨릴 수 있다.



올해는 청양의 해를 기념해 ‘청양 머그’를 비롯해 ‘코스터’ ‘머들러’ 등이 럭키백에 포함됐다. 스타벅스 럭키백에 담긴 상품에는 스테인리스 스틸 텀블러가 1개 이상 포함되며 그 종류는 40여 가지다. 또 스타벅스 무료 음료 쿠폰이 최대 7매 이상 포함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측은 “1만5000개 세트 중 500개에는 특별한 행운이 추가로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출시된 스타벅스 럭키백은 지난해 1월 7일에 5000개가 풀렸으며 전국 590개 매장에서 11시 이전에 매진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타벅스 럭키백 2015’ [사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