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특위' 놓고 여야 '저격수' 장외 설전

중앙일보 2015.01.15 11:30
새누리당이 당내에 설치하기로 한 ‘박원순 시장의 인사단행 의혹 검증 특위’를 놓고 여야의 ‘저격수’들이 장외에서 맞붙었다.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진성준 의원은 15일 라디오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공방을 벌였다.



‘박원순 저격수’로 불리는 이노근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박 시장이 공개채용해야 하는 (서울시 산하) 공기업 대표 등을 내정한 것은 (법적으로) 맞지 않는 것”이라며 “박 시장이 (내정 사실을) ‘몰랐다’고 답변한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관피아 문제는 이제 상당 부분 억제가 됐지만, 서울시에는 시민단체 출신이나 시장 측근, 코드인사의 납득되지 않는 ‘시피아’가 존재한다”며 “(시피아가) 통제의 사각지대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다”고 했다. “유력 대권주자를 겨냥한 흠집내기”라는 반박에 대해선 “야당은 원래 반대만 하는 당”이라며 “유력 대권주자라고 (검증을) 하지 말라는 특혜가 어디 있느냐”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 진성준 의원은 같은 방송에 출연해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진 의원은 “특위 구성은 대통령이 비선실세의 청탁을 받고 일개 부처의 국ㆍ과장의 실명을 거론하며 문책을 지시하는 등의 일을 덮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사랑을 받는 유력한 대선주자를 미리 흠집을 내려는 의도”라며 “서울시의 인사가 정말 문제가 됐다면 감사원에서 감사를 벌였을텐데 그렇지 않다는 건 (이 의원 주장의) 근거가 박약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의 인사는) 박근혜 정부 하에서의 인사나 이명박ㆍ오세훈 전 시장이 벌였던 인사와는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경남도정을 챙기기는 커녕 ‘올해부터 대권준비를 하겠다’고 선언한 홍준표 경남지사와 관련해 경남 도정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 나가겠다”고 역공을 취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