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 어린이집, 원장 "교사가 이렇게 아이를 때리는 줄 알았다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4 16:42




인천 O 어린이집, 원장 "교사가 이렇게 아이를 때리는 줄 알았다면…"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네 살 어린이 폭행 소식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음식을 남긴 원생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8일 낮 12시 인천시 연수구의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자신의 네 살배기 딸 A양이 보육교사 B(33, 여)씨에게 폭행당했다는 부모의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해당 어린이집 CCTV 동영상에는 B씨의 폭행으로 A양이 바닥에 쓰러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당시 B씨는 원생들의 급식 판을 수거하는 과정에서 A양이 음식을 남긴 것을 보고 남은 음식을 먹게 하다가 A양이 뱉어내자 오른손으로 머리를 한 차례 강하게 내리쳤다. A양의 또래로 보이는 원생 10여명은 겁먹은 듯 교실 한 쪽에 무릎을 꿇고 앉아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어 해당 어린이집 원장이 학부모들에게 보낸 문자가 공개돼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인천 어린이집의 한 학부모는 원장의 문자를 SNS에 공개했다.



원장은 “보도를 통해 놀라셨을 것 같다”며 "믿고 보내주셨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곧바로 "저희 운영은 정상적으로 하오니 보내주시면 성실히 돌보겠다”는 문자를 보냈다.



경찰의 관계자는 “이 어린이집에서 폭행이나 학대 행위가 지속적으로 있었다는 주장이 부모들 사이에서 제기돼 CCTV를 추가로 확보, 과거에도 이 같은 일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양의 어린이집 친구가 A양이 폭행당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면서 A양의 부모도 상황을 전해 듣게 됐다. A양의 부모는 곧바로 해당 어린이집을 찾아 CCTV를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교사가 이렇게 아이를 때리는 줄 알았다면 그대로 두지 않았을 것”이라며 “폭력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A양은 경찰의 협조로 아동심리치료 등을 받을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