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3~14일 이틀간 설 열차승차권 예매

중앙일보 2015.01.13 08:57


































코레일은 13~14일 이틀간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와 역 창구, 승차권 판매대리점에서 올해 설 열차승차권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첫날인 13일은 경부선과 경전·충북·경북선, 14일은 호남선과 전라·장항·중앙선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홈페이지는 오전 6시~오후 3시, 역·판매대리점에선 오전 9~11시까지 2시간만 구입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과 자동 발매기에서는 구입할 수 없다.



예매 대상은 다음 달 17일부터 22일까지 운행하는 KTX·새마을호·무궁화호 열차와 O·V·S·DMZ-train 등 관광전용열차 승차권이다. 입석 승차권은 팔지 않는다. 잔여 승차권은 15일 10시부터 판매한다.



승차권 불법유통(암거래 등) 방지를 위해 판매량은 1회 6매, 1인당 최대 12매로 제한한다. 예약한 승차권은 15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자정까지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으면 자동 취소돼 예약대기 신청자에게 돌아간다. 장거리 이용고객을 위해 서울(용산)~수원(광명), 부산~삼랑진, 목포~나주, 진주~마산 등 단거리 구간 승차권은 예매 대상에서 제외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