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시세끼' 장근석 "내 얼굴 못생겨진 건…" 나PD에 앙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8:40


 

배우 장근석이 '삼시세끼-어촌편'서 우유를 압수당한 일화를 밝혔다.



장근석은 9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삼시세끼 - 어촌편' 제작발표회에서 예고편에 등장한 '못생겨진 얼굴' 에 대해 "제작진에게 당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사실 얼굴이 정말 잘 붓는 편이라 촬영 당시 우유를 가져갔다"며 "나영석 PD님이 우유를 보더니 '장난해?'라고 말하면서 압수해 가겼다. 정말 충격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나영석 PD는 장근석 캐스팅에 "두 명 모아놨더니 잡부가 필요하더라. 두 분 다 40대 중반이니까 움직이기 싫을 때가 있었다"라며 "잡부가 없으면 제작진이 대신 해줘야하니까 피곤해서 어떻게 하다보니 근석씨와 연이 닿았다. 고품격 요리 프로그램이라고 꾀어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차승원·장근석·유해진의 캐스팅만으로 화제를 모은 '삼시세끼 - 어촌편'은 16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