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항명성 사퇴 파문

중앙일보 2015.01.09 17:52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 뉴시스]


 

김영한(58)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거부하며 사퇴했다. 운영위는 비선 실세 국정개입 의혹을 다루기 위해 소집됐다.

특히 김 수석은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나서서 국회에 출석하라고 지시했는데도 불구하고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하지않는 관행을 깰 수 없다는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상황은 청와대로서도 예상하지 못했던 돌발상황”이라며 “청와대는 김 수석이 여야 합의사항인 데다 비서실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데 대해 인사권자에게 해임을 건의하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의 항명성 사퇴로 청와대 인적쇄신론이 다시 불붙게 됐으며, 12일 신년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부담을 주게 됐다.







김 수석의 사퇴 파문은 여야가 전날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했던 민정수석의 운영위 출석에 합의한 게 발단이 됐다. 김 실장은 김 수석에게 국회에 출석하라고 지시했지만 김 수석은 출석하지 않고 버텼다. 김 실장은 9일 오후 속개된 회의에서 김 수석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자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 출석을 요구한 데 대해, 또 비서실장이 지시한 데 대해 공직자가 응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의 발언 뒤 정회가 선포됐고,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김 수석이 ‘차라리 사퇴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사퇴 사실을 전했다. 김 실장도 다시 속개된 운영위에서 “민정수석의 사표를 받고 (대통령에게)해임을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김 수석은 문건 유출 사건 이후 임명돼 사건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데다 자신의 출석 여부가 쟁점이 되는 건 정치공세라고 생각한다”며 “민정수석은 국회에 출석하지않는 게 관행인 만큼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 출석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대검 강력부장 출신인 김 수석은 지난해 6월 3기 참모진 출범 때 청와대에 들어왔다.



신용호ㆍ권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