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성 열애설에 소속사 "왜 이런 열애설이 나왔는지 모르겠다"…전면 부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6:41






정우성(42)이 9일 오전 불거진 '30대 미모의 재미동포와 열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날 정우성의 소속사 레드브릭하우스 측은 "정우성이 열애중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왜 이런 열애설이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워낙 지인들이 많아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워낙 신중한 성격이기 때문에 사실이 아니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는 정우성이 현재 30대 초반 미모의 재미동포와 1년 가까이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모임을 통해 만난 여성과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고. 평소 솔직한 성격의 정우성은 교제 사실을 숨기지 않고, 주변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1일 열애를 공개한 이정재 임세령 커플과 더블데이트를 한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정우성이 거주하는 서울 삼성동 빌라 라테라스에서도 여자친구의 모습은 목격되고 있다"며 "이들 커플은 이 빌라의 또 다른 층에 살고 있는 친한 친구이자 동료인 배우 이정재·임세령(대상그룹 상무) 커플과도 어울리며 데이트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정우성은 지난해 5월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여자친구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정우성' '정우성 열애설' '정우성 열애설 부인' '정우성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정우성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부인' '정우성 미모의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부인' '정우성' '정우성 열애설' '정우성 열애설 부인' '정우성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정우성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부인' '정우성 미모의 재미동포女와 열애설 부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