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비킴 '마일리지를 줬는데 이코노미를 받았다'…"하차하고 자숙"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6:11








바비킴, 기내 소란으로 'TV예술무대' 하차 "자숙 하겠다"



가수 바비킴(42·김도균)이 기내 난동 소란을 부리며 화제인 가운데 거듭 사과의 의사를 밝혔다.



바비킴은 7일 오후 4시 49분경,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치스코로 향하는 대한항공 KE023편 안에서 폭언을 하며 난동을 부렸고, 술에 취해 여승무원의 허리를 만져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바비킴의 소속사 오스카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오후 "먼저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여러분들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글을 시작했다.



한편 바비킴이 MC를 맡고 있는 MBC ‘TV예술무대’에서 하차한다.



MBC는 9일 오전 바비킴 사건이 불거진 직후 곧바로 보도자료를 내고 “바비킴의 불미스러운 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며 바비킴의 ‘TV예술무대’ 하차를 밝혔다.



MBC는 “바비킴은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왔고, 제작진은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바비킴의 소속사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머물고 있으며 대한항공 관계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해당 여자승무원이 만나기 부담스러워해 못 만나고 있는데 모든 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한다. 무조건 잘못했다"며 "대한항공의 발권실수로 인해 감정이 많이 상했다. 그 와중에 술을 마시면서 불미스런 사건을 벌인것으로 알고 있다.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탑승 전부터 바비킴은 좌석에 대한 불만을 갖고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코노미석에서 비즈니스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던 것이다. 바비킴은 착석 후 서비스로 제공되는 술을 마셨으며, 4~5시간 경과 후 기내에서 만취상태로 고함을 지르며 욕을 하는 등의 상식 밖의 행동을 부리며 기내에 있던 승객과 승무원을 당황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바비킴’. [사진 중앙포토]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