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비킴, 기내 소란에 사과 "모든 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5:45








가수 바비킴(42·김도균)이 기내 난동 소란을 부리며 화제인 가운데 거듭 사과의 의사를 밝혔다.



바비킴은 7일 오후 4시 49분경,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치스코로 향하는 대한항공 KE023편 안에서 폭언을 하며 난동을 부렸고, 술에 취해 여승무원의 허리를 만져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바비킴의 소속사 오스카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오후 "먼저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여러분들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바비킴은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고 있는 누나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7일 오후 4시 40분(한국시간) 인천공항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미국 샌프란시스코행편을 이용했다. 하지만 대한항공 발권의 문제로 기내에서 제공한 와인을 마시고 불미스러운 일들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바비킴의 소속사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머물고 있으며 대한항공 관계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해당 여자승무원이 만나기 부담스러워해 못 만나고 있는데 모든 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한다. 무조건 잘못했다"며 "대한항공의 발권실수로 인해 감정이 많이 상했다. 그 와중에 술을 마시면서 불미스런 사건을 벌인것으로 알고 있다.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앞서 일간스포츠는 바비킴이 지난 7일 오후 4시 40분(한국시간) 인천공항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 안에서 소동을 부렸다고 보도했다.



탑승 전부터 바비킴은 좌석에 대한 불만을 갖고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코노미석에서 비즈니스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던 것이다. 바비킴은 착석 후 서비스로 제공되는 술을 마셨으며, 4~5시간 경과 후 기내에서 만취상태로 고함을 지르며 욕을 하는 등의 상식 밖의 행동을 부리며 기내에 있던 승객과 승무원을 당황하게 했다.



바비킴은 2014년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다른 해 보다는 의욕적으로 마무리 했던 한 해였기 때문에 이번 사건에 대한 아쉬움은 더 크다. 그는 지난해 10월 22일 4년 공백 끝 새 앨범 '거울'로 돌아왔다.



지난 해 12월 초에는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했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 고정 합류하는 등 각종 예능, 음악방송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었다. 연말에는 YB(윤도현밴드)와의 합동콘서트로 대전-대구-부산-서울로 이어지며 공연을 열기도 하며 종횡무진 활동을 하던 중이었다.



이후 '파랑새' 'Maybe' '사랑.. 그 놈' '남자답게' '못됐다 사랑' '소나무' '사과' '너 하나만 못해' 등을 연달아 히트하며 '한국의 소울 대부'로 자리매김했다. 2011년 8월에는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바비킴 이름 세 글자를 확실히 새겼다.



바비킴 측은 "향후 경찰조사가 또 있다면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한편 바비킴은 "불미스러운 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라는 말과 함께 MBC 'TV예술무대'에서 하차 의사를 밝혔다.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관계자 또한 "바비킴의 기내 난동으로 출연 분량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바비킴’. [사진 중앙포토]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