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내 난동' 바비킴…"허리에 손을 두르고 신체 접촉"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5:30
‘바비킴’. [사진 중앙포토]




 

가수 바비킴(42·한국명 김도균)이 미국행 비행기 안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 혐의로 미 연방수사국(FBI)의 조사를 받았다. 바비킴은 폭력을 행사하지는 않아 조사 후 귀가조치됐지만 곧 재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바비킴 외에 같은 비행기에 탔던 승객 2명과 승무원 5명도 참고인으로 함께 조사를 받았다.



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바비킴은 지난 7일 오후 4시40분 인천공항발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동행자는 없었고, 이코노미(트레블러) 석을 이용했다. 이륙 후 기내 서비스로 제공된 술을 마시고 만취 해 고성을 지르는 등 소동을 벌였다. 승무원들은 바비킴이 여승무원의 손을 잡고 허리에 손을 두르는 등의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회사에 보고했다. 일부 언론은 “여승무원에게 ‘(묵는) 호텔이 어디냐’는 묻는 등 성희롱 발언도 했다”고 전했지만 대한항공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바비킴의 소속사 오스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회사가 바비킴의 마일리지 포인트를 이용해 비즈니스(프레스티지)석을 끊어줬다. 한데 항공사에서 실수로 이코노미석을 줘 현장에서 항의를 했다. 직원들은 비즈니스 석이 비어 있는데도 좌석을 바꿔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다고해도 기내에서 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운 점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바비킴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남은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항공 측은 발권 실수를 인정했다. ”바비킴 측이 한번 비즈니스석을 예약했다 취소하고 재예약을 했는데, 공항 발권 담당직원이 착각해 이코노미석을 끊어줬다”는 것이다. “비즈니스석이 비어 있는데도 바꿔주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탑승 전 발권을 취소하고 재발권을 했어야 한다. 탑승 후 승무원들이 임의로 좌석을 바꿔주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바비킴은 두 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한 미국시민권자다. 현지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처벌도 현지 법에 따라 받을 가능성이 크다. 대한항공 측은 지금으로선 국내법에 따라 별도의 처벌을 요구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바비 킴은 1998년 첫 앨범을 발표하며 국내 가요계에 데뷔했다. ‘고래의 꿈’ 등 히트곡이 있고 2011년 MBC의 ‘나는 가수다’에 출연해 지명도를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바비킴’. [사진 중앙포토]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바비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