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법…가습기 틀면 '효과 만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5:16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법이 화제다.



겨울철에 보일러를 가동할 때는 가습기를 같이 틀어주는 게 좋다. 습도가 높아져 방이 빨리 따뜻해지고 오래 열을 간직하게 되기 때문이다.



햇볕이 들지 않는 창문에 커튼을 내리면 실내온도 유지에 도움이 된다. 바닥에 카펫이나 담요를 깔면 난방 후 잔열을 보존하고 한기를 막을 수 있다.



실내에서 양말이나 덧신, 스웨터 등을 입으면 최고 2.2도까지 체감온도가 올라간다. 특히 내복이 체감온도를 높이는데 가장 효과가 좋다.



보일러는 2~3시간 정도의 짧은 외출이라면 2~3도 낮게 틀어놓는 게 좋다. 한 번 보일러를 끄면 완전히 차가워진 집 안을 다시 데우는 데 많은 가스가 소비되기 때문이다.



강추위가 예상될 때는 각 방의 밸브를 모두 열어 바닥에 난방수를 순환시켜야 한다. 바닥에 흐르는 난방수의 정기적인 교체도 난방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이외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서 가정에서 가장 많이 쓰는 방법은 뽁뽁이(에어캡)를 이용해 창문과 문 틈에서 들어오는 찬바람을 막는 것이다. 에어캡을 붙이면 집 안의 온도가 2~3도 정도 상승하는데 이는 내의를 입었을 때와 비슷한 효과다.



단열 스프레이는 뽁뽁이보다 높은 효과를 가져온다. 이 둘을 비교해본 결과 뽁뽁이를 부착한 창문은 기존 창문보다 3도높은 18.1도, 단열스프레이는 19.4도로 단열 효과가 더 좋았다. 단열 스프레이를 뿌리면 실리콘 유기화합물이 얇은 단열층을 형성한다. 이 단열층이 외부의 찬 공기는 막고 실내 온도는 지키는 결과를 가져온다.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는 다른 방법으로는 스마트 밸브가 있다. 스마트 밸브를 사용하면 온도가 높아지면 밸브 안의 왁스 혼합물이 팽창돼 밸브가 잠기고 온도가 낮아지면 혼합물이 수축되면서 밸브가 열린다. 이는 난방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한편 겨울철 실내 적정온도는 평균 18~20도가 적절하며, 온도를 1도 낮출 때마다 최대 7%의 난방비가 절약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법’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