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딸 이미소 "아빠뻘 나이 사람 만나는 거 못 봐…역겹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5:14
‘김부선 딸 이미소’. [사진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캡처]






배우 김부선과 김부선 딸 이미소가 지난 8일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에 출연해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이러한 가운데 과거 김부선 딸 이미소에 대한 발언이 화제다.



김부선은 지난 2013년 JTBC ‘표창원의 시사 돌직구’에 출연해 성상과 금품갈취, 자유억압 등 연예인 지망생들에 대한 기획사의 잔혹 행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부선은 “여자 연예인 지망생들도 문제가 많다 생각한다”며 “나도 술자리 제의를 받아 이를 거절했었다. 그런데 그 뒤 ‘술자리에 갔다면 어땠을까’라고 잠시나마 생각했던 것이 부끄러웠다”고 지난날에 대해 반성했다.



또한 김부선은 딸 이미소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 생활을 했는데 어느 날 이미소가 배우를 관두겠다며 ‘여배우가 창녀인지 배우인지 모르겠다’고 언급,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이미소는 김부선에게 “어느 여자 선배가 돈을 받고, 아빠뻘 나이인 사람을 만나는 걸 봤다더라. 너무 역겨워서 못하겠다는 거였다”고 밝혀 연예계의 그릇된 비리에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편 김부선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파트 난방비 문제를 토론하는 회의 과정에서 이웃주민의 폭행이 또 있었고 이에 경찰 신고 후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온랑인 중앙일보

‘김부선 딸 이미소’. [사진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캡처]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김부선 딸 이미소’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