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佛 언론사 테러, 용의자 얼굴 공개했다…기자들 향해 '무차별 사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3:30




프랑스 경찰이 8일(현지 시간) 파리 테러범의 조속한 검거를 위해 용의자 3명 중 2명의 얼굴을 공개했다.



얼굴이 공개된 프랑스 테러 용의자는 사이드 쿠아치(34)·셰리프 쿠아치(32) 형제다. 나머지 프랑스 테러 용의자인 하미드 무라드(18)는 북부 랭스 출신인데 자신의 이름이 소셜미디어에 오르내리는 것을 보고 지난 7일 오후 11시 경찰에 자수해 현재 수감된 상태다.



AP통신에 따르면 쿠아치 형제의 국적은 프랑스이며 무라드의 국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또 AP·AFP통신은 프랑스 경찰이 테러 이틀째인 이날, 테러 용의자 사이드 쿠아치와 셰리프 쿠아치 형제 주변의 90명을 조사한 뒤 이 중 9명을 구금해 추가 조사를 벌였다고 전했다.



한편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8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TV 등으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우리가 가진 최고의 무기는 단합”이라며 “8일부터 사흘간 조기를 걸 것”이라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는 이번 테러 공격으로 충격에 빠졌다”며 “신문과 표현의 자유, 저널리스트를 겨냥한 야만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또 “최근 몇 주 동안 테러 시도를 몇 차례 막아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임시 안보 각료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지난 7일, 검은 두건을 쓰고 칼라시니코프(AK-47) 소총과 로켓발사기로 무장한 테러범 2명이 건물 2층의 주간지 편집국에 난입해 편집회의 중인 기자들을 향해 10여 분간 무차별 사격을 가했다. 12명이 숨지고 부상자는 20여 명 중 4명은 중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佛 언론사 테러’ [사진 CNN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