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맑은 가운데 낮부터 평년 기온…일교차는 10도 안팎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3:12




 

오늘(9일)은 전국이 맑고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낮부터 추위는 풀려 평년기온을 되찾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아침 중부내륙과 남부내륙 일부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춥다가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이 맑겠으나, 낮부터 늦은 오후 사이에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라남북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수 있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도∼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3도 오른 영하 6도, 낮 최고기온은 2도로 예상돼 어제보다 높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먼바다에서 2.0~3.5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되지만 중국에서 북서풍을 타고 유입된 미세먼지가 내려오면서 충청·호남·영남·제주권에서는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한편 토요일인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0도, 낮 최고기온은 2∼9도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낮부터 평년 기온’‘낮부터 평년 기온’‘낮부터 평년 기온’ [사진 기상청]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