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메프 논란…"11명 최종합격시키겠다" 사과문에도 '불매운동' 계속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2:00




 

위메프가 “해고 사원 11명 전원을 ‘최종합격’으로 정정하겠다”는 입장을 8일 밝혔지만, '위메프 해고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히려 누리꾼들은 ‘불매운동’ 등을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위메프는 이날 “위메프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MC 3차 현장테스트 참가자 11명 전원을 ‘최종 합격’으로 정정했다”며 “소통이 미숙했다. 진심을 제대로 전달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자부심 넘치는 진정한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그룹을 만들고자 심혈을 기울여 어렵고 힘든 3차 최종 현장 테스트를 치렀고 그 통과 기준을 최고수준으로 정하다보니 그렇게 됐다”고 했다.



그러나 위메프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위메프를 이용하던 고객들은 위메프 홈페이지 탈퇴와 불매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위메프 탈퇴 관련 ‘인증샷’까지 올라오고 있다.



앞서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신입 지역영업직 사원 11명을 채용하고 2주간 수습 기간을 실시한 후 ‘전원 해고’를 통보한 바 있다.



수습기간 동안 신입사원들은 새로운 매장을 돌아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최장 14시간까지 근무했다. 그러나 이들은 2주 후 전원 해고됐다. “(합격) 평가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것이 해고 이유였다. 받은 임금은 일당 5만원씩 쳐 55만원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위메프 논란’ [사진 위메프 홈페이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