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씨스타 쇼타임' 소유-보라, 타이트한 레깅스로 탄탄한 몸매 과시하며 '운동 삼매경'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9 10:53




 

여성그룹 씨스타의 소유(22)와 보라(24)가 운동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공개됐다.



8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씨스타의 쇼타임’에서는 씨스타 멤버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는 아침부터 보라를 이끌고 헬스장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평소 자주 헬스클럽에서 운동하는 소유와 달리 소유에게 이끌려 헬스클럽을 찾은 보라는 오랜만에 하게 된 운 동에 걱정하는 눈치를 보였다. 소유가 역기를 이용한 어깨 운동 시범을 능숙하게 보였고, 이어 보라가 소유의 도움을 받아 도전했다. 이에 보라는 “얘가 날 죽이네”라며 힘들어했다.



두 사람은 난도를 높여 운동에 강도를 더했다. 소유는 바닥에 엎드려 발을 기구에 건 자세로 하는 고난이도 복근 운동을 시도하다 “억”이라고 신음소리를 내뱉었고, 보라도 같은 운동에 도전하다 “얼굴 터질 것 같아”라고 불만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내 잠시 간식 시간을 가진 두 사람은 다시 다리찢기 등의 스트레칭을 하며 유연성을 과시했다.



특히 이날 두 사람은 레깅스에 타이트한 운동복을 입고 남다른 몸매를 과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씨스타 쇼타임’‘씨스타 쇼타임’‘씨스타 쇼타임’ [사진 MBC에브리원 씨스타 쇼타임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