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의 '7일 전쟁' 대비 … 한·미, 공동작계 마련 중

중앙일보 2015.01.09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이 유사시 핵과 미사일을 사용해 7일 안에 남한을 점령키로 한 신작전계획(2012년 8월 작성)과 관련해 한국과 미국이 해당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으로 대비책을 세우고 있다고 정부 고위 당국자가 8일 말했다.


북 최용해, 작년 푸틴 만나
수호이-35 전투기 제공 요청

 이 당국자는 “지난해 10월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한·미 국방장관이 ‘동맹의 포괄적 미사일 대응작전개념 및 원칙’을 만들기로 한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마무리단계라는 판단 때문”이라며 “현재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신작전계획에 대응하는 공동작전 계획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양국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 상황을 단계별로 평가하면서, 이를 탐지하고 무력화하기 위해 어떤 무기를 사용할지 등 구체적인 시나리오도 담을 예정이다.



 특히 주한미군은 물론이고 주일미군이 보유한 전투기와 미사일·항공모함 등을 동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러시아를 방문한 최용해 노동당비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러시아의 최신예 수호이-35 전투기 제공을 요청했다고 군 관계자가 말했다. 우리 공군에 비해 열세인 공군력을 증강하려는 차원이라고 한다. 몇 대를 요청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는 “북한이 대부분의 무기는 자체 생산하고 있지만 전투기를 만들지 못해 러시아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대북제재에 나서고 있어 러시아가 선뜻 제공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