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재욱·신동엽·황정민·류승룡 … 기라성같은 스타의 스승

중앙일보 2015.01.09 00:27 종합 23면 지면보기
서울종합예술학교 김효경(사진) 교수가 7일 췌장암으로 별세했다. 70세.


서울종합예술학교 김효경 교수 별세

 동국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고인은 1975년 ‘햄릿’ 연출을 시작으로, 85년 뮤지컬 ‘애니’, 88년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94년 창극 ‘심청전’ 등 40여 년간 뮤지컬·연극·창극·오페라 등 다양한 장르에서 100편 이상을 연출했다. 2010∼2012년 서울시뮤지컬단 단장으로 재직하며,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의 뮤지컬 버전인 ‘투란도(投蘭圖)’를 연출해 제17회 한국뮤지컬대상 연출상을 받았다. 1994년 국립극장이 주관한 ‘올해의 좋은 연출가상’, 2010년 근정포장, 2011년 한국문화산업대상 국가브랜드위원장상 등을 받았다.



 고인은 서울예대 연극과에서 30여 년간 교수로 재직하며 안재욱·신동엽·황정민·류승룡·배해선·강태을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으며, 2013년부터 서울종합예술학교 교수로 재직했다. 상주를 맡아 빈소를 지킨 안재욱씨는 “고인은 연기자로서의 정신자세와 연기 기술 등 ‘배우 안재욱’의 모든 것을 만들어주신 분”이라며 “슬럼프에 빠졌을 때도 다시 일어날 힘을 주셨다”고 말했다. 유족은 부인 김영숙씨와 딸 김미지씨, 사위 김종열씨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 발인은 10일 오전 7시. 02-3410-3151.



이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