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버지 부시' 부부 결혼 70주년 미국 대통령 최장 해로 기록 경신

중앙일보 2015.01.08 00:20 종합 27면 지면보기
‘아버지 부시’로 불리는 조지 H W 부시(91) 전 미국 대통령(사진 왼쪽)과 바버라(90·오른쪽) 여사 부부가 6일(현지시간) 결혼 70주년을 맞이했다고 CNN이 6일 보도했다. 부시 전 대통령 부부는 결혼 55주년이던 2000년부터 역대 미국 대통령 최장 해로(偕老)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종전 최장 기록은 2대 대통령인 존 애덤스와 여성 운동가 애비게일 부부가 남긴 54년이다.



 부시 전 대통령 내외는 1945년 1월 6일 뉴욕주 라이에서 결혼한 뒤 텍사스 주로 이주해 6명의 자녀를 키웠다. 부시 전 대통령은 41대 대통령, 결혼 이듬해 태어난 큰 아들 조지 W 부시(69)는 43대 대통령을 지냈다. 둘째 아들 젭 부시(62)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2016년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생존한 전 미국 대통령 중 최고령인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호흡 곤란 증세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했다가 1주일 만에 퇴원해 현재 텍사스주 휴스턴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과 같은 해 태어났지만 6개월 늦은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로잘린 여사와 올해로 69년째 결혼 생활을 이어와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고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