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 장례식' 강인 "잦은 스킨십…이불 덮는게 자연스러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7 22:02
‘고양이 장례식 강인’. [사진 영화 ‘고양이 장례식’ 캡처]
영화 ‘고양이 장례식’ 강인과 박세영이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7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는 영화 ‘고양이 장례식’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고양이 장례식’ 강인은 박세영과의 호흡에 대해 “스킨십하는 장면이 많은데 거의 촬영 초반에 이루어진 것이다. 친해지기도 전에 입을 먼저 맞췄다”고 말했다.



또 강인은 박세영과의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 “스킨십을 자주 하다 보니 쉬는 시간에 한 이불 덮고 쉬는 게 자연스럽더라”며 “물론 단둘이 아닌 제작진이 모두 함께 쉬었다”고 답했다.



이어 강인은 “내가 과거 영화 촬영장에서는 늘 막내였는데 여기서는 오빠이고 남자 주인공으로는 처음이라 분위기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느꼈다. 최대한 웃기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세영 역시 “리딩에서 오빠를 처음으로 봤다. 내게 영화는 첫 작품이라 걱정도 많았다. 낯도 가려서 오래된 연인이자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장면 등 어떻게 소화하고 친해질까 걱정했다”면서 “그러나 강인 오빠가 마음을 열고 먼저 다가와 줘서 웃으면서 촬영에 임할 수 있게 해줬다. 오빠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 촬영 전 식사를 할 때도 먼저 챙겨주고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친해졌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고양이 장례식’은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첫눈에 서로에게 반해 동거를 하며 아름다운 순간을 보내지만, 이별을 피할 수 없었던 연인의 재회를 담은 감성 로맨스 영화다.



‘고양이 장례식’ OST도 공개됐다. ‘내 이름을 불러줘’는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이루마의 섬세한 선율에 더해진 강인의 감성적인 보컬이 애틋함을 더한다.



“좋은 아침이야 오늘도 허전함에 눈을 떴어”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미처 말하지 못한 마음을 안고 재회하게 된 연인의 모습과 어우러지며 영화의 감성을 한층 더한다. “내 이름을 불러줘 난 이름을 잊어 버렸어 난 너를 잃어 버렸어”라는 가사는 ‘고양이 장례식’의 사랑에 서툰 뮤지션 동훈(강인)의 마음을 느끼게 해준다.



이종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이루마가 음악을 맡았다. 오는 1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양이 장례식 강인’. [사진 영화 ‘고양이 장례식’ 캡처]





‘고양이 장례식 강인’ ‘고양이 장례식 강인’ ‘고양이 장례식 강인’ ‘고양이 장례식 강인’ ‘고양이 장례식 강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