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년 만에 소 구제역 발생…예방접종 마친 농가에서 발생해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7 16:39




 

올겨울 처음으로 소 구제역이 발생했다. 소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4년 만에 처음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예방접종을 마친 축산농가로 확인됐다.

지난 5일 구제역 의심 신고를 받은 축산농가의 소는 6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우사는 경기도 안성의 소농가에 위치하고 있다.



해당 우사에서 길러지는 소들은 구제역 항체형성률이 94%에 달하는데도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항체가 소량으로 형성됐으나 해당 개체의 면역력이 떨어져 구제역에 걸린 것이라 밝혔다. 안성시는 구제역에 감염된 소를 예방적 살처분 처리했다.



이번에 발생한 소 구제역 바이러스는 현재 국내서 접종이 진행중인 O형이다. 농림수산식품부는 해당 농가에서는 해당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접종이 잘 돼 있어 구제역이 확산할 가능성은 낮다고 알렸다. 그러나 축산농가가 백신에만 의존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한편 소 구제역은 지난 2011년 구제역 파동 이후 처음으로 양성 확진 판정이 나온 것이다. 돼지에 이어 소에도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축산 농민들의 불안은 지속될 전망이다.



정부는 오늘 전국의 축산 차량 운행을 전면 통제하고, 모든 도축장을 일제히 소독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 구제역’‘소 구제역’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