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택시 라미란 남편 직업도 살아남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7 16:35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사진 택시 라미란 캡처]






‘10년 후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무엇이 있을까.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는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10년 후에도 살아남는 직업 고르기 노하우’를 지난 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보도에 의하면 인공지능·로봇 전문가, 빅데이터 분석가, 교사, 목수의 공통점은 ‘10년 후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직업’이라는 점이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세상이 급변하면서 현재 있는 수많은 직업이 사라지고, 또 새로운 직업이 생겨날 것이라는 예측이 전제됐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10년 후 세상에 있을 직업 중 약 65%는 지금껏 한번도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이다. 또 호주 정부는 현존 직업 중 50만 개가량이 인공지능으로 작동하는 로봇이나 기계로 대치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놨다.



WP는 하버드대 하워드 가드너 교수의 저서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생각』 등을 인용했다.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당연한 얘기지만 ‘로봇이 당신의 직업을 대신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다. 로봇이 대신 하기에는 실용적이지 않거나 사교적이며, 형이상학적인 직업이라면 미래에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크다. ‘생각하는 기술’도 자신의 직업을 오래 살아남게 하는 요인이다. 뭔가 재미있고 유용한 것을 만들어내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조합하는 종합적·창조적 사고방식을 가져야 한다.



뉴미디어를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능력도 필요하다. 미래는 콘텐트를 생산하고 주고받기 위한 새로운 기술들로 가득 찰 것이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매일 쏟아지는 엄청난 정보의 홍수를 걸러낼 수 있는 ‘정보처리 능력’, 유튜브·페이스북·아마존 등이 이미 하고 있듯 ‘가상환경(virtual environments)’을 다룰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이 같은 특성에 어울리는 직업이라면 주로 정보기술(IT) 분야인 정보보안 전문가, 빅데이터 분석가, 인공지능·로봇 전문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등이 있다. 하지만 WP는 회계사와 법률가·의사·변호사·약사·교사·목수·벽돌공 등도 미래에 여전히 수요가 있는 직업들로 꼽았다.



한편 연기자 라미란은 최근 일간스포츠와 진행된 '취중토크' 인터뷰에서 특히 남편의 직업에 대한 생각을 당당하게 밝혔다.



tvN '택시' 출연 당시 남편이 '막노동 한다'고 말한 뒤 화제가 됐는데 이에 대해 "그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는데 놀랐어요. 막노동하는 게 부끄러운 건 아니잖아요. 세상 사람들 모두 자기 능력에 맞는 일을 하는 거니까요. 남편이 일용직 노동자라고 말 할 때마다 오히려 듣는 사람이 당황하면서 '아~ 건축 사업 하시는구나'라면서 포장해 주더라구요" 라고 밝혔다.



10년후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택시 라미란 남편 직업도 살아남나?”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한치 앞도 모를 인생이다”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내 직업은 안 보인다”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큰일이군” 등의 반응을 보여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사진 택시 라미란 캡처]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