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찬휘 '토토가' 출연…"잊고 살았던 내 본명 '김경희' 찾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7 15:29






소찬휘(본명 김경희)가 ‘무한도전-토토가’ 출연 이후 화제가 된 자신의 본명에 대해 이야기했다.



소찬휘는 지난 6일 오전 서울 마포고 합정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OBS플러스와의 인터뷰에서 “내 본명을 유재석이 찾아줬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댓글에서 내 이름을 언급하더라”며 “나 또한 내 본명을 잊고 살아서 누가 부르면 놀란다. 방송에서 유재석이 갑자기 이름을 불러줘서 함께 출연했던 가수들도 본명으로 부르고 있다”고 전했다.



소찬휘는 최근 방영된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에 출연해 자신의 90년대 히트곡 ‘티어스(TEARS)’ ‘현명한 선택’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소찬휘는 인터뷰에서 “‘토토가’ 출연 이후 젊은 친구들이 길에서 많이 알아본다. 사실 그동안 노래와 가수는 알아도 얼굴은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알아보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편하게 다녔었는데 방송에서 그 모습 그대로 출연했더니 이제는 많은 분들이 한 번에 알아보신다. 그 점이 가장 달라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소찬휘는 지난 6일 정오 새 싱글 앨범 ‘글래스 하트(Glass Heart)’를 발매했다. ‘글래스 하트(Glass Heart)’는 이별 뒤에 찾아온 사랑에 대한 두려움을 노래한다. 이 곡에는 ‘티어스(TEARS)’의 정성윤과 주태영이 작곡가와 편곡가로 다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소찬휘 본명, 처음 알았다" "소찬휘 본명, 소찬휘가 아니었어?" "소찬휘 본명, 이제 불러줘야지" "소찬휘 본명, 왠지 '교수님'이 잘 어울리는 이름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찬휘 토토가 본명’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