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조세호, "박태환을 만나…장예원 내가 이상형이라 면서" 발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07 14:56


조세호, '룸메이트 시즌2'에서 장예원-박태환 열애설 조심스레 언급



'룸메이트 시즌2'에서 장예원(25) SBS 아나운서가 수영선수 박태환(26)과의 열애설을 해명했다.



6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룸메이트 시즌2(이하 룸메이트)’에서 는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출연해 박태환과의 열애설에 대해 밝혔다.



이날 ‘룸메이트’ 방송에서 조세호는 장예원과 박태환과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이에 장예원 아나운서는 “스타일리스트가 같아서 친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세호는 “네 이름을 검색했는데 박…아니다”라며 "너는 내가 좋아하는 동생이지만.."이라 말했고 장예원은 “히터 틀었어요? 덥네”라고 곤란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조세호는 "아니다, 튼 것 없다"라고 말했다.



조세호가 박태환과의 열애설 기사를 꺼내자 장예원은 “그럴 수도 있겠지만 그냥 친구끼리 밥 먹는데 그걸 사진을 찍었다"며 "정말 친한 사이다. 오빠(조세호)랑 밥 먹는데 사진 찍힌거랑 똑같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장예원과 박태환 선수의 열애 기사에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장예원은 “배신감? 무슨 배신감이냐. 평소 연락도 안하잖아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조세호는 “‘도전 1000곡’에 나와서 '조세호가 이상형이다' 라고 말해놓고 그런데 박태환 만남. 그럼 난 뭐야”고 발끈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 SBS ‘룸메이트 시즌2’ 방송화면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