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비주류, "문건 유출, 누군가는 책임져야"

중앙일보 2015.01.07 10:35
검찰의 ‘정윤회 문건’ 중간수사 발표에 대해 여당에서 강도 높은 비판이 나왔다. 주로 친이계 의원들이다.



이재오 의원은 7일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정윤회 문건이) 헛소문이고 한두 사람이 공명심에 만든 찌라시 수준의 문건이 청와대에 유출됐다는데, 연말 정국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며 “최소한 정치도의적 책임을 지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와대 비서실장이 책임지든, 담당 비서관이 책임지든, 비선실세라고 알려진 사람이 책임지든 뭔가 말끔하게 돼야 한다”며 “검찰발표가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인사 조치를 과감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을 향해서도 “여당이 계속 청와대 눈치보고 가슴앓이하고 속으로 부글부글하지만 말은 할 수 없는 상태가 올해도 이어지면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차피 야당은 너무나 황당하게 결론났기 때문에 특검을 요구할 수밖에 없을 텐데, 그 부분에 대해 우리당은 좀 진전된 사고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정병국 의원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 정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나와 “(몇 사람의 사심으로 나라를 뒤흔들었다는) 청와대의 입장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쨌든 청와대에서 일어난 사건이고, 청와대가 만든 문건이 밖으로 유출된 만큼 누군가는 책임을 지고 인적 쇄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비서실이 너무 비대해 옥상옥 역할을 하다 보니 소위 문고리 권력이니 하는 얘기들이 나오게 된다”며 “비서실을 대폭 축소하고, 대통령이 직접 장ㆍ차관과 대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