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가 경제 일으킬 마지막 기회"

중앙일보 2015.01.07 01:34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6일 “현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진정성과 실천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 간 대화와 교류에 진전된 뜻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
"북 진정성, 행동으로 보여야"

 특히 “올해는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년이 되는 해인데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기초작업을 잘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은 조속히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와 우리와 한반도의 평화정착, 또 통일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처리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경제 살리기와 관련해 “ 올해 경제를 회복시키지 못하면 우리 경제가 일어설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는다는 각오로 혼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노동시장 구조개선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분배 개선 등 우리 경제의 선순환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과제”라 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보신주의에 젖어 있는 금융시장 등 우리 사회의 동맥경화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경제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며 “금년 한 해 공공부문을 비롯한 노동·교육·금융 부문의 선제적인 개혁을 통해 막힌 곳을 뚫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