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련 "특검하면 수사 전부 뒤집힐 것"

중앙일보 2015.01.06 02:30 종합 4면 지면보기
‘정윤회 동향 문건’은 허위라는 검찰의 결론에 청와대는 말을 아꼈고, 여당은 수사 결과를 옹호했으며, 야당은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그간의 도식 그대로였다.


새누리 "실체없는 유령에 국정 혼란"
여당 초·재선 모임선 "인적 쇄신을"
박 대통령 신년회견 12일께 할 듯

 청와대는 5일 공식 반응을 하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의 ‘찌라시’ 발언으로 수사 ‘가이드라인’ 논란이 벌어졌던 만큼 불필요한 논평을 낼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서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가이드라인’ 논란에 대해 “찌라시를 찌라시라고 한 것이 어떻게 가이드라인이냐”고 반문했다. 검찰 수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박 대통령은 다음주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정윤회 문건 파문 수습을 포함한 국정 운영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로선 12일을 염두에 두고 준비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상황에 따라 일정이 변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함구하는 대신 새누리당은 적극적으로 나섰다. 박대출 대변인은 “정국을 흔들었던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은 ‘조응천 주연, 박관천 조연’의 허위 자작극”이라며 “실체 없는 유령에게 휘둘려 국정 혼란이 야기된 것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마저 지울 수 없다”고 논평했다.



 야당의 특검 요구와 관련해 이완구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 결과) 발표 이전부터 국정조사 또는 특검을 운운하는 것은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키우는 일”이라면서 “주장은 사실을 토대로 나와야 한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다만 새누리당 초·재선 쇄신파 모임 ‘아침소리’는 이날 모임을 한 뒤 “새해엔 청와대가 혁신에 솔선수범을 보여줘야 한다”는 공식 논평을 발표했다. 한 참석자는 “인적 쇄신 없이 문건 파동 정국을 그대로 지나치면 의혹이 증폭될 수밖에 없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수사 결과와 관련해 “결국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선 실세 국정농단은 찌라시이고 이것이 유출된 것은 국기 문란’이라는, 부실 수사를 확인한 시간”이라며 “비선 실세 국정농단은 특검에서 밝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라고 했더니 검찰은 정윤회씨는 지워버리고 문건 작성자들의 자작극이라는 말이 안 되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검찰의 수사는 특검을 하면 전부 뒤집힐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은 9일 소집되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지목된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비서관 등을 불러 의혹의 불씨를 살리려 하고 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9일 운영위를 통해 왜 검찰 수사가 문제였고, 왜 특검이 필요한지를 알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권호·정종문 기자





◆관련기사



'VIP 측근 국정개입 의혹'엔 눈감은 39일 수사

박 대통령의 "찌라시" 언급, 수사에 영향 미쳤나

진술 받아쓰기 수사…검찰, 비서관 3인 중 1명만 소환

유출 문건 등장 중국인 재력가 S, "VIP 친·인척과…"

정윤회의 문체부 인사개입 의혹 수사는 지지부진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