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만 "이젠 조용히 살겠다" 정윤회 "오명 벗어 다행"

중앙일보 2015.01.06 02:30 종합 4면 지면보기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유기홍 대변인을 통해 “검찰의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 수사 결과는 정윤회씨와 청와대 실세들에게 면죄부를 발부해 준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왼쪽은 이석현 국회부의장. [김경빈 기자]


‘정윤회 동향 문건’ 논란의 당사자인 정윤회씨와 박지만 EG 회장은 5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접하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검찰 수사 발표에 엇갈린 반응
청와대 "비서관 3인은 유임될 듯"



 정씨는 공식 입장을 냈고, 박 회장은 공식 반응을 자제했다. 정씨는 법률대리인인 이경재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먼저 “검찰 수사에 의해 진실이 밝혀져 희대의 국정농단자라는 오명을 벗게 돼 너무나 다행”이라고 했다. 이어 “피해자인 저로서는 이 사건을 교훈 삼아 뜬소문과 허위 정보, 이에 편승한 편향된 보도로 다른 사람을 음해하고 사회를 혼란케 하는 일이 근절되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씨는 “검찰 수사 결과 제가 국정에 개입했다거나 박 회장을 미행했다는 요지의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작성의 문건은 모두 허위임이 판명됐다”며 “문건과, 문건 등을 보도한 일부 언론으로 인해 지난 3월부터 10개월여 간 차마 견디지 못할 정도의 고통을 겪어 왔다. 앞으로 남은 의혹사항에 대해서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자 한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3일부터 언론 접촉을 피하고 있는 정씨는 이날도 휴대전화를 받지 않았다.



 박 회장은 입장 발표도 없었고, 전화도 받지 않았다. 법률대리인인 조용호 변호사 역시 전화를 받지 않았다. 다만 박 회장은 이날 수사 결과가 발표되자 평소 가깝게 지내는 지인에게 “이제는 그냥 조용히 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지인은 “그 의미에 대해 짐작은 가지만 제3자인 내가 이렇다 저렇다 설명할 입장은 못 된다”며 “박 회장은 그저 ‘이제 조용히 살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반응이 다른 건 검찰 수사 결과가 상당 부분 정씨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라고 여권 핵심 관계자는 분석했다. 정씨는 문건 파문 초기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십상시(十常侍) 회동’은 사실무근”이라며 문건 작성의 배후로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목했다. 지난해 12월 2일엔 “박 회장도 지금 억울하게 개입이 되고 있다. 주변에서 허위 정보와 허위 문건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건 파문의 또 다른 당사자들인 청와대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비서관 등 ‘3인방’은 검찰 수사 발표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았다.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세 비서관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지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잘못이 드러나지 않은 이상 세 사람에 대한 문책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며 “박 대통령이 국면 전환을 위해 인사를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맥락에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인사도 없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글=이가영·허진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