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1조1000억원 기부한 통 큰 기부왕은?

중앙일보 2015.01.02 14:44
[자료: 크로니클 오브 필랜트로피]




지난해 미국에서 개인이 낸 최고 기부액은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미국 기부 관련 전문잡지 ‘크로니클 오브 필랜트로피’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기부금을 낸 사람은 미국프로풋볼(NFL) 버펄로 빌스의 구단주 랠프 윌슨 주니어였다. 그는 지난해 3월 95세를 일기로 타계하면서 뉴욕주 버펄로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사는 저소득층과 노숙자를 위해 써달라며 자신의 가족이 운영하는 재단에 10억 달러를 남겼다.



이어 코네티컷주의 억만장자 테드 스탠리(84)가 6억5000만 달러를 기부해 2위에 올랐다. 스포츠 관련 기념물 등을 팔아 돈을 번 그는 조울증에 걸린 아들의 목숨을 구해준 의료기관의 정신 건강 관련 연구에 써달라며 큰 돈을 기부했다. 웨어러블 카메라 제조업체인 고프로(GoPro)의 최고경영자(CEO) 니컬러스 우드먼(40)은 교육과 이민 관련 업무에 써달라며 실리콘밸리 공동체 재단에 5억 달러를 내놔 3위에 올랐다.



4위는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에 3억5000만 달러를 기탁한 홍콩 재벌 가문의 모닝사이드 재단이 차지했다. 홍콩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항룽(恒隆)그룹의 로니 챈(66) 회장과 제럴드 챈(64) 이사 형제가 낸 돈은 이 대학 역사상 가장 큰 단일 기부액이다. 하버드대는 1986년 작고한 항룽그룹 창업자 T.H 챈의 이름을 따 보건대학원의 명칭을 ‘하버드 T.H 챈 보건대학원’으로 바꿨다.



구글의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42)는 그의 아버지 이름을 딴 재단에 1억7700만 달러를 기부해 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미국 최고 기부자 상위 10명의 기부액을 합하면 33억 달러(약 3조6400억원)다. 2013년 개인 최고 기부자는 9억9000만 달러를 기부한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31)였다.



한편, 부호 전문 매체인 ‘웰스X’는 지난해 기부왕으로 워런 버핏(85)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꼽았다. 이 매체는 현금뿐 아니라 주식 등 자산까지 합쳐 기부액을 계산했다. 버핏은 지난해 21억 달러(약 2조3200억원)어치의 버크셔해서웨이 주식 1660만주를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