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6회 자라섬 씽씽 겨울축제’ 오늘 개막

중앙일보 2015.01.02 11:00


























경기도 가평군이 햇송어 70t(10만마리)을 얼음낚시터에 풀어 축제를 연다. 관광객 100만명 유치가 목표다.



가평군은 2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북한강 자라섬과 주변 가평천에서 ‘제6회 자라섬 씽씽 겨울축제(송어축제)’ 를 연다. 축제 장소에는 축구장 7.6배 면적(5만4000㎡)의 얼음낚시터를 갖췄다. 한꺼번에 2만5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여기에는 8억4000만원 들여 길이 20~30cmㆍ무게 750g 정도의 1년생 송어 10만 마리를 푼다.



얼음낚시터 입장료는 1인당 1만3000원이다. 인터넷으로 예약하면 1000원이 할인된다. 이 가운데 5000원은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돌려주기 때문에 사실상 입장료는 8000원이다. 상품권은 가평 지역 음식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축제기간 주말에는 향토요리 시식회가 열린다. 오골계 백숙, 잣 콩죽, 잣 삼색묵밥말이 등 12가지가 선보인다. 낚시로 잡은 송어는 현장에서 회나 구이로 요리해 먹을 수 있다.



참가자의 사연을 소개하고 신청곡을 들려주는 ‘씽씽 라디오 스튜디오’도 운영된다. 얼음낚시터 한쪽에서는 전통썰매, 빙상자전거, 스케이트, 아이스컬링 등을 즐길 수 있다. 자라섬 스노우랜드(1만3000㎡)에서는 눈썰매와 스노우 범퍼카, 스노우 래프팅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김성기 가평군수는 “안전한 얼음낚시를 위해 날마다 잠수부들이 얼음 밑에 들어가 균열 여부와 얼음 두께를 측정해 공개할 예정”이라며 “이번까지 3년 연속 100만명이 넘게 찾는 수도권 최대 규모의 겨울축제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 곳은 서울에서 전철(가평역)로 올 수 있다. ITX-청춘 열차를 타면 서울 용산역에서 40분 거리다. 축제장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ingsingfestival.com)를 참조하면 된다. 문의 1899-4325.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