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의 방파제' 한반도여, 자긍심 가져라

중앙일보 2015.01.02 00:14 종합 23면 지면보기
서울대 서양사학과 주경철 교수는 학부 전공이 경제학이었다. 딱딱한 ‘강단 사학’에 갇히지 않고 전문지식을 대중적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해 주목받아 왔다. 그는 과거의 을미년들에 벌어졌던 곤경의 역사는 뒤집어 보면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응전으로 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주 교수 뒤로 서울대 자하연 연못에 찍힌 그의 발자국이 보인다. 우리는 올해 어떤 발자국을 찍어나가야 할까.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을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양띠 가운데에서도 청양(靑羊)의 해라고 하네요. ‘동양철학’에 무지하여 푸른색 양의 해가 어떤 기운을 띤 해인지는 알 수 없으나, 양이 워낙 온순한 동물이니 올 한 해는 부디 평화롭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소박하게 생각해 보았습니다.

을미년 아침에 띄우는 편지 ② 주경철 교수 (서울대·서양사)
을미년 몽골·왜에 맞선 저력
두 나라 군사력 당시 최고 수준
대륙·해양세력에 휩쓸리지 않아



그런데 을미년은 정말 평화로운 해일까요? 지난 역사상 을미년에 일어난 일들을 살펴보니, 웬걸, 을미년마다 어찌나 나라에 큰 변이 많았던지 더럭 겁이 날 정도입니다.



 멀리 거슬러 올라가 1235년에는 몽골과의 전쟁이 한창이었습니다. 이 해에 몽골군이 3차 침입을 하여 우리 강토 여러 곳을 빼앗았습니다. 1595년에는 임진왜란 중이었네요. 이순신 제독의 활약과 명나라 원군의 도움으로 전세가 우리 편으로 기우는 듯했지만 전황이 교착상태에 빠져 이 해에는 명과 왜가 화의 교섭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300년을 건너 뛰어 1895년으로 가 보면 을미사변이라는 참담한 사건이 일어납니다. 조선 주재 일본 공사 미우라 고로(三浦梧樓)가 낭인 무리를 이끌고 경복궁에 난입하여 나중에 명성황후로 추존된 민비를 살해하는 만행을 저지른 것이지요.



 1955년에는 두 해 전에 한국전쟁(6·25전쟁)은 휴전됐지만 아직도 폐허 상태에 있던 차에 극심한 보리흉년이 들어 모두들 살림 형편이 말이 아니었습니다. 이렇게 지난 을미년 해들을 되돌아보니 힘들고 괴로운 일들이 많이도 일어났습니다.



 그 사건들의 의미를 한번 곰곰이 다시 생각해 봅니다.



 몽골 제국이 어떤 나라인가요? 상대적 기준으로 보면 몽골군이 인류 역사상 최강의 군대라고 흔히 이야기합니다. 서쪽으로 모스크바 공국을 넘어 폴란드와 헝가리까지 진격해 들어갈 때 많은 국가들은 대부분 제대로 저항도 하지 못하고 순식간에 추풍낙엽처럼 나가떨어졌습니다.



그런데 고려는 비록 나중에 강화를 맺고 원(몽골)의 지배를 받게 되었지만 그 전에 무려 30년 동안 강력하게 저항했습니다. 몽골 제국의 공격을 받고 이 정도로 오래 버틴 나라는 없습니다. 그 후 몽골이 고려를 압박하여 양국이 함께 일본 정벌을 벌이지만 실패로 끝나는데, 그 이유에 대해 역사학자들은 고려가 30년 항전하는 동안 몽골의 힘이 많이 소진됐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한반도는 대륙 세력이 해양으로 나가려 할 때 일종의 방파제 역할을 한 셈이지요.



 임진왜란은 그 반대 사례입니다. 왜는 명을 공격하러 가겠으니 길을 열어달라고 조선 조정에 명령합니다. 당시 일본의 군사력이 어느 정도였기에 중국을 정벌하겠다는 호기를 부린 걸까요?



최근 군사사(軍事史) 연구는 일본 소총 부대의 화력이 유럽 국가들과 비교해 보아도 훨씬 더 강력하여 세계 최고 수준이었다고 평가합니다. 사무라이와 소총 부대를 겸비한 왜군 15만이 한반도로 밀려왔습니다.



 그 비슷한 시기에 세계사적으로 중요한 전투로는 1588년 스페인 무적함대의 잉글랜드 공격을 들 수 있는데, 전성기 스페인이 국가의 총력을 기울여 집결시킨 군대 수는 3만 명이 채 안 됩니다. 그러니 한반도에 들어온 왜군은 당시로서는 분명 세계 최강의 군대 중 하나였습니다. 그것을 끝내 격퇴한 것은 누가 뭐래도 대단한 위업입니다. 해양 세력이 대륙으로 공격해 들어갈 때 그것을 차단한 것이 한반도였습니다.



 같은 사건이라 하더라도 두 측면을 이야기할 수 있겠지요. 걸핏하면 우리나라가 외세의 격전장이 되어 참혹한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 한 면이라면, 그것들을 모두 이겨내고 오늘 여기까지 당당하게 나라를 지켜왔다는 것이 또 다른 한 면입니다.



 이웃 나라 정치 깡패들이 왕궁에 쳐들어가 왕비를 살해하던 120년 전 을미년이 우리 역사의 가장 가슴 아픈 시기 중 하나이겠지요. 그 후에도 결코 순조롭게 살아온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것 역시 특기할 일입니다. 세계경제사 책을 보다 새삼 놀란 일이 있습니다. 19세기에 우리와 비슷한 수준이었던 국가들을 보면 21세기에 대개 1인당 GDP가 5000달러 내외에 불과합니다. 세계사적인 경향성에 따른다면 우리나라의 경제 수준 역시 지금쯤 그 정도에 도달하는 게 정상일 텐데, 지난해 거의 3만 달러에 육박했으니, 경제사 교과서에서 한국을 두고 예외적인 성장과 발전을 이룬 국가라 하는 게 타당한 지적이겠습니다.



 지난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니 고통 속에서도 크나큰 성취를 이루어냈다는 데 대해 자긍심이 느껴지지 않나요? 그렇지만 너무 급히 달려왔기 때문인가요, 돈 좀 벌었다고 졸부(猝富) 근성에 물들고, 약간만 건드려도 폭발해 버리는 포악한 성격이 되고, 조금 힘들면 바로 포기하고 마는 부작용도 눈에 보이네요. 지금 다시 힘든 상황이라 해도 우리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막강한 저력을 가진 민족입니다. 새해에는 조금 너그러운 마음, 우리 스스로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큰 뜻을 품고 살면 좋겠습니다.



◆주경철=1960년 서울 출생.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후 서울대 대학원 서양사학과를 거쳐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 저서로 『테이레시아스의 역사』 『대항해 시대』 『역사의 기억 역사의 상상』 등이 있다. 『경제강대국흥망사』 『유럽의 음식문화』 등을 번역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