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희 작가, MBC 방송연예대상 노홍철 언급 수상 소감 '입방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4:15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김태희 작가가 MBC 방송연예대상 작가상을 수상했다.



김태희 작가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신사옥에서 진행된 2014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예능 '라디오스타'로 작가상을 받았다.



또 김태희 작가는 "월요일이 기다려 지고, 수요일 녹화가 빨리 하고 싶다. 네 명의 DJ분들 덕"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라디오 스타' MC진은 기립박수로 김태희 작가의 수상을 축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태희 작가는 “정말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서 기쁘다. 나는 ‘라디오스타’를 하며 매일 아침 눈을 뜰 때마다 행복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태희 작가는 “규현이는 사실 일반인 여자를 좋아한다고 알려졌는데 1등하고 바뀌었다고 한다. 스타도 좋아한다고 하니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태희 작가는 무한도전에서 배우 김태희와 같은 이름 때문에 자주 언급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김 작가는 라디오스타로 옮겨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태희 작가는 수상 소감에서 "관둔지 꽤 됐지만 '무한도전' PD님과 멤버들 감사하다.당시에는 항상 크게 웃을 수 있었다" 며 "특히 노홍철이 고구마를 나르다가 넘어질 때가 기억이 난다"고 음주운전으로 무한도전에서 빠진 노홍철을 언급했다. 이어 "특히 형돈 오빠를 당시 거절했던 거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언급해 주위를 술렁이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너무나 길고 지루한 수상소감과 더불어 음주운전 파문 이후 현재 자숙 중인 노홍철에 대한 언급이 경솔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노홍철은 지난 11월 초 음주운전으로 모든 방송을 하차하고 자숙 중이다. 일부 네티즌은 “노홍철이 방송을 그만둔 게 얼마 되지 않았는데 그의 이름을 생방송에서 언급한 건 본인에게도 실례되는 일”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한편 대상을 수상한 방송인 유재석(42)은 수상 소감에서 노홍철의 이름을 직접 말하지 못하고 ‘그 녀석’이라고 표현해 묘한 대조를 이뤘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태희 작가’‘김태희 작가’ [사진 MBC 방송연예대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