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교체 출전, 스완지 셸비 '팔꿈치 가격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3:45
‘기성용 교체 출전’ [사진 스완지시티 홈페이지 캡처]




기성용(25)이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에서 제외됐다.



스완지시티는 30일(한국시간) 안 필드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에서 리버풀에 1-4로 패했다. 스완지시티는 길피 시구르드손이 한 골을 넣었지만, 리버풀에 알베르토 모레노와 아담 랄라나의 연속골과 존조 셀비의 자책골이 나오며 완패했다.



스완지시티와 리버풀은 승점(28)과 골득실(+3) 모두 동률이 됐다. 그러나 스완지시티(25)는 다득점에서 리버풀(26)에 밀리며 9위로 떨어졌다. 개리 몽크 스완지시티 감독은 이날 지친 기성용을 선발에서 제외하며 휴식을 줬다. 올 시즌 기성용은 18경기에 선발로 나와 한 경기를 제외하면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다. 기성용 대신 셀비와 레온 브리튼이 중원을 지켰는데 스완지시티는 여러 차례 약점을 노출했다.



스완지시티는 올 시즌 처음으로 기성용 없는 선발 명단을 내놨다.



경기 운영은 가장 아쉬운 부분이었다. 셀비는 너무 급했고 브리튼은 너무 안정만 추구했다. 22살의 젊은 미드필더인 셀비는 자신의 전 소속팀 리버풀을 상대로 흥분했다. 수비에서 공을 잡으면 전방으로 긴 패스를 찔렀다. 스완지시티의 짧은 패스 위주 플레이를 완전히 잊은 듯했다. 그는 전반에 엠레 칸을 팔로 가격하며 사후 징계까지 받을 위기에 놓였다. 후반 14분에는 자책골까지 넣었다. 브리튼은 기동력이 떨어졌다. 공격적이기보다 안전한 패스를 택했다. 원터치 패스가 현격히 부족해 스완지시티의 공격속도를 늦췄다.



올 시즌 기성용은 수비에서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잉글랜드에서 앞선 세 시즌과 비교해 가로채기와 공중볼 경합 등이 뚜렷하게 증가했다. 기록보다 중요한 것은 포백 앞에서 공간을 내주지 않는 위치선정이다. EPL 사무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기성용은 리그 전체에서 두 번째로 활동량이 많은 선수다. 셀비와 브리튼은 수비력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셀비가 더 수비적인 미드필더로 나왔지만 부족했다. 특히 후반 17분 세 번째 골을 내주는 장면에서 셀비는 걸어다니는 모습을 보였다. 랄라나가 허리 진영에서 홀로 공을 잡고 공을 치고 들어갈 때 셀비는 멍하니 쳐다만 보고 있었다.



몽크 감독은 1-3으로 뒤진 후반 21분 기성용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이미 승패가 기운 뒤였다. 기성용은 올 시즌 전 경기 출전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그러나 스완지시티는 한 골을 더 내주며 완전히 무너졌다. 셀비가 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랄라나와 농담을 하다가 자책골까지 넣었다. 기성용은 후반 44분 라우틀리지에게 날카로운 침투패스를 넣어주며 살아있는 감각까지 뽐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스완지시티 홈페이지 캡처]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기성용 교체 출전’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