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 해상 어선 화재…2명 사망 4명 실종, 사고난 문성호는 어떤 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1:54
‘독도 해상 어선 화재’. [사진 중앙포토]




30일 오전 5시16분쯤 독도 부근 해상에서 10명이 탄 어선에 불이 나 선원 2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동해해양경비안전서는 독도 북동방 9㎞(5해리) 부근 해상에서 제주 선적 103 문성호(29t)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문성호에는 한국인 8명과 외국인 2명 등 모두 10명이 타고 있었다.



불이 나자 민관군 합동으로 인명 구조 작업을 벌여 선장 김모(35)씨 등 6명을 구조했으나 이 가운데 선원 차모(47), 손모(51)씨 등 2명은 숨졌다. 실종된 선원은 4명으로 한국인과 베트남인이 각각 2명이다.



사고 해역에는 해경 3007함을 비롯해 함정 6척과 항공기 4대, 민간어선 6척 등이 투입돼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문성호는 지난달 16일 제주도를 출항, 복어를 잡았으며 지난 22일 울릉도를 거쳐 내년 1월 2일 경북 후포로 입항 예정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독도 해상 어선 화재’. [사진 중앙포토]





‘독도 해상 어선 화재’ ‘독도 해상 어선 화재’ ‘독도 해상 어선 화재’ ‘독도 해상 어선 화재’ ‘독도 해상 어선 화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