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팝스타 나하은, 심사위원들 극찬에도 불구하고 탈락 “10년 뒤에 보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1:09


 

K팝스타 나하은, “천재라고 밖엔” 심사위원 극찬에도 탈락…‘왜?’



‘K팝스타4’ 최연소 참가자 나하은이 깜찍한 댄스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운데 다음 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 6회에서는 본선 2라운드 랭킹 오디션 ‘가능성조’의 무대가 진행됐다.



앞서 1라운드에서 댄스신동으로 시청자들과 심사위원들의 주목을 받은 바 있는 나하은은 소녀시대의 ‘소녀시대’로 깜찍한 춤과 함께 무대를 꾸민 뒤 이어 씨스타의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를 통해 춤 실력을 마음껏 뽐내 심사위원 세 명의 ‘아빠미소’를 한 몸에 받았다.



박진영은 “천재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 리듬을 알고 동작을 하는 것 같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유희열은 “씨스타처럼 정말 잘한다. 아직 6살이니까 두 배를 살아도 12살이다. 대한민국의 마이클 잭슨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다”고 나하은에게 호평했다.



그러나 유희열은 이어 “다만 ‘K팝스타4’에서 앞으로 라운드를 펼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말했다. 결국 나하은은 나중을 기약하며 ‘K팝스타4’에서 탈락하게 됐다.



나하은의 K팝스타4 탈락 소식에 네티즌들은 “K팝스타 나하은, 아깝지만 그래도 잘했다”, “K팝스타 나하은, 어렸지만 정말 잘했다”, “K팝스타 나하은, 더 크고 기대해봐야겠어”, “K팝스타 나하은 , 그동안 수고했어요”, “K팝스타 나하은, 정말 깜찍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K팝스타 나하은’ [사진 SBS 방송캡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