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청호 오지마을에 공기부양정 운행

중앙일보 2014.12.30 11:00
공기부양정




겨울철만 되면 뱃길이 끊기곤 했던 충북 옥천의 대청호 오지마을에 수륙양용 공기부양정이 운행된다.



30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날 옥천읍 오대리~동낙정, 군북면 막지리~용호리 구간을 운행하는 공기부양정 2대가 배치됐다. 대청호와 험준한 산에 가로막힌 이 마을 20여 가구 주민들은 평소 4.8t짜리 배를 이용해 외부와 왕래 해왔다. 그나마 이용하던 뱃길도 겨울철만 되면 대청호가 꽁꽁 얼어붙는 바람에 얼음 위 1km를 걸어 일을 보러 나가곤 했다.



이번 운행되는 공기부양정(Hovercraft)은 선체에서 내뿜는 압축공기를 이용해 수면이나 얼음판 위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 2t급으로 10명까지 탈 수 있고 길이 7.39m, 폭은 3.08m로 한국수자원공사에서 4억원을 지원받아 ㈜코리아호버크래프트에서 제조했다. 군사용으로 개발된 공기부양정이 주민들의 교통수단으로 이용되기는 국내에서 처음이다.



이영호 옥천군 내수면팀장은 “주민들이 장보러 갈 때 대청호를 위험하게 가로지르거나 7~8km를 빙빙 돌아가는 불편함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날 공기부양정의 안전운행을 위한 기원제와 진수식을 열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