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킹걸’ 조여정-클라라, “감독님, 이렇게 하면 될까요?” 도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1:00
‘조여정 클라라’ [사진 ‘워킹걸’ 예고편 캡처]
 

배우 조여정 클라라의 주연 영화 '워킹걸'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워킹걸’ 예고편에서 배우 클라라는 볼륨감 넘치는 몸매가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 특히 클라라는 화끈한 몸매라인을 자랑함과 동시에 "사람이랑 안 한지 너무 오래돼서..." 등의 과감한 대사로 극 중 수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클라라는 극중 수많은 남자들과 함께하고 성(性)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졌지만 정작 사랑을 두려워하는 성인용품숍 CEO 오난희 역을 맡았다.





특히 조여정과 성인용품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등 섹시하면서도 코믹한 모습을 보여 영화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워킹걸'(감독 정범식) 제작보고회에서 클라라가 과감한 발언을 해 또 한번 화제에 올랐다.



이날 클라라는 "첫 미팅에서는 조심스럽게 말하는 부분이 많은데 나는 당차게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클라라는 성인용품숍 CEO 역을 위해 "성인용품에 대해 공부했다. 내가 알아야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범식 감독은 "난희가 진동이 있는 팬티를 테스트 하는 장면이 있다. 본인이 그 진동에 맞춰 어떤 식으로든 느끼는 연기를 해야하는데 어떻게 이걸 찍을까 저 역시도 고민이 많았는데 그 전날 클라라씨가 소품으로 있는 기구 중 하나를 빌려가도 되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해당 장면을 찍어야하는 날 클라라가 본인 핸드폰으로 소리를 녹음해와서 컨펌을 부탁하더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로 뽑히신 분과 둘이서 전화기 앞에서 그 소리를 들으면서 클라라씨가 '어떠세요?, 이렇게 하면 되나요?'라고 묻는데 흥분상태가 아니라 패닉상태였다"고 말한 바 있다.



영화 '워킹걸'은 하루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우먼 보희(조여정 분)와 폐업 일보 직전인 성인용품숍 CEO 난희의 엉뚱하고 후끈한 동업 스토리를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워킹걸’ 예고편 캡처 ]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조여정 클라라’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