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겨울의 대웅전 가봤더니 '우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0:37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중앙포토]




문화재청은 남해 ‘용문사 대웅전’과 대구 ‘파계사 원통전’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국가지정문화재는 문화재청장이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한 중요문화재로서 국보·보물·중요무형문화재·사적·명승·천연기념물 및 중요민속문화재 등 7개 유형으로 구분된다.



보물 제1849호가 된 ‘남해 용문사 대웅전’은 중창 기록과 건축 양식으로 볼 때 조선 현종 7년(1666년)에 일향화상(一香和尙)에 의해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영조 47년(1773년)에 중수가 완료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남해 용문사 대웅전은 평면 구성과 공포의 표현기법, 상부 가구와 닫집(불상을 감싸는 작은 집이나 불상 위를 장식하는 덮개) 등에서 수려한 장엄 수법을 잘 간직하고 있다. 이러한 장엄함은 18세기 이후 건립된 사찰 주불전의 특징적 건축양식이다. 서남해안 지역의 건축 경향이 동쪽 지역으로 확장돼 발전하는 양식적 변화를 보여준다.



보물 제1850호 ‘대구 파계사 원통전’은 근래 발견된 원통전 상량문 묵서(墨書)에 의해 1606년에 중창된 것임을 확인할 수 있다. 고식의 기단을 비롯한 17~18세기의 건물에서 나타나는 다포식 맞배지붕(건물의 모서리에 추녀가 없고, 용마루까지 측면 벽이 삼각형으로 된 지붕) 건물의 전형적인 특징을 비교적 잘 간직하고 있다. 또 왕실의 원당임을 입증할 수 있는 각종 유물이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가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소유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뭐지?”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남해·대구의 경사네”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무슨 일이지?”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이렇게 훌륭한 보물이 있다니”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장엄의 극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사진 중앙포토]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남해 용문사 대웅전 보물 지정’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