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인걸그룹 '소나무' 롤모델은?…"걸그룹에는 없다. '빅뱅'같은 팀 되고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10:00


신인걸그룹 소나무가 쇼케이스를 열었다.



신인걸그룹 소나무가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앨범 ‘데자뷰(Deja Vu)’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소나무는 “소나무의 롤모델은 빅뱅 선배님이다. 빅뱅 선배님처럼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팀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걸그룹 중에서는 롤모델이 없냐”고 묻자 소나무는 “걸그룹에는 롤모델 없다. 저희만의 색깔을 찾아서 우뚝서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이한 그룹명에 대해 “그룹명을 처음 들었을 때 당황하지 않았냐”고 묻자 멤버 수민은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잊혀지지 않는 이름이고 의미도 좋아서 정말 좋다”고 답했다.



수민은 “소나무는 늘 푸르고 변하지 않는다. 오래 음악을 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해 묻는 질문에 멤버 나현은 “회사 근처에 운동장도 있고 공원도 있어서 다같이 나가서 운동을 한다”고 답했다.



이에 멤버 의진은 “나현이 언니가 뛰어다니는 것을 좋아해서 임팔라라는 별명이 있다”고 덧붙여 팬들을 웃게 했다.



신인걸그룹 소나무는 수민, 민재, 디애나, 나현, 의진, 하이디, 뉴썬으로 이뤄졌으며 TS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29일 정오 첫 번째 미니앨범 ‘데자뷰(Deja Vu)’를 발표했다. 앨범에는 ‘Into me’ ‘Deja Vu’ ‘Love Call’ ‘국민 여동생’ ‘가는거야’ ‘아낌없이 주는 나무’등의 곡이 수록되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인걸그룹 소나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