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제야의종’ 보신각 교통통제…30·31일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30 08:24
‘제야의종 타종행사,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사진 중앙포토]




 

서울시가 30일과 31일 이틀간 지하철과 버스 막차를 연장운영한다.



서울시는 “지하철은 통상 오전 1시에 운행이 끝나지만 30일과 31일에는 1시간 연장된 오전 2시까지 운행(시내구간)한다”고 밝혔다.



또 “지하철은 각 역이나 행선지별로 막차시간이 다르므로 시 홈페이지나 역에 부착된 안내문을 통해 시간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부탁했다.



특히 경기나 인천행은 막차운행이 자정 전에 종료되므로 심야좌석버스 시간 등을 필히 확인해야 한다.



시내버스의 경우 30일과 31일 양일간 시내 주요혼잡지점 10개소를 지나는 92개 노선의 막차를 지난 15일부터 연장해오던 대로 종점 기준 오전 1시까지 운행하는 한편 31일에는 보신각 타종행사가 끝난 뒤 귀가하는 시민을 위해 종로 인근 버스정류소 42개 노선은 차고지 방향으로 오전 2시까지 운행하기로 했다.



부천, 고양, 성남 등 경기지역으로 운행하는 3개 노선도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서울시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가 있는 31일에는 보신각을 중심으로 많은 시민이 몰릴 것으로 보고 교통 및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31일 오후 10시30분부터 익일 오전 1시30분까지 종로 일대 도로가 통제돼 버스노선도 우회 운행하니 사전에 버스 우회 구간을 확인하고, 자가용 승용차 이용은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매년 타종시간대인 자정을 전후로 종각역에 대규모 인파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가 우려될 경우에는 종각역을 무정차 통과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제야의 종’ 타종 행사가 열리는 31일 밤 서울 종로 보신각 주변 도로의 교통을 통제한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31일 밤 11시부터 새해 첫날 오전 1시 30분까지 종로(세종대로사거리~종로2가사거리), 청계천로(청계광장~청계2가사거리), 무교로(시청뒷길사거리~종로구청), 우정국로(광교~안국동사거리), 남대문로(을지로입구~광교) 양방향 전 차로를 통제할 계획이다. 또 경찰은 행사 당일 교통경찰·모범운전자 등 350여명을 보신각 주변 38개 주요 교차로에 배치해 통제에 나선다. 교통방송과 문자전광판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 상황을 전달할 예정이다.



경찰과 서울시는 이날 행사에 약 10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파가 예상보다 더 많이 모일 경우 통제 시간이 앞당겨질 수 있으니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며 “행사장 주변으로 차량을 운행할 때는 새문안로·사직로·세종대로·율곡로·삼일대로·을지로 쪽으로 우회하면 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제야의종 타종행사 , 제야의종 타종행사 , 제야의종 타종행사 ,제야의종 타종행사 , 제야의종 타종행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