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성, 자체 개발 탄소섬유·폴리케톤 신성장동력으로 키워

중앙일보 2014.12.3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지난 달 전북 전주 테크노파크에서 열린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서 조현상 효성 부사장(왼쪽)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창업보육센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효성]


효성은 올 한 해 탄소섬유와 폴리케톤 등 신성장동력을 육성하고 스판덱스같은 세계 점유율 1위 제품 생산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다. 기업환경이 어려워질수록 신시장 개척, 미래 먹거리 발굴에 집중해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건립이 대표적이다. 효성은 지난달 24일 전주 완산구에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열고 2020년까지 1조24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탄소섬유는 효성이 발굴한 미래 먹거리다. 무게가 철의 4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높은 신소재로 스포츠용품, 의료기기, 항공기부품, 건설자재 등 다양한 곳에 쓰인다. 효성은 지난해부터 자체 기술로 개발한 탄소섬유를 연간 2000t 생산하고 있다.



 효성은 또 전주공장 부지에 1653㎡(약 500평) 규모의 창업보육센터를 짓는다. 이곳엔 효성과 전라북도가 선정한 20개 강소기업이 입주한다. 효성의 탄소섬유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아직 걸음마 단계에 머물러 있는 응용제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탄소섬유-부품-완제품’으로 이어지는 세계적인 탄소섬유 클러스터가 생기는 셈이다. 효성과 전라북도는 이를 위해 각각 50억원을 출연해 100억원에 달하는 탄소밸리 매칭 펀드도 마련했다. 효성은 “전라북도와 함께 탄소 관련 중소기업을 100개 이상 육성하고 탄소섬유 기술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효성은 또한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고분자 신소재 폴리케톤 생산도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1250억원을 투자해 울산시 남구 효성 용연2공장 내에는 연산 5만t 규모의 폴리케톤 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2020년까지 1조500억원 이상을 투자해 5만t을 추가로 증설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기존 효자상품의 시장 확대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효성은 600억여원을 투자해 베트남 스판덱스 공장의 생산량을 1만t 늘렸다. 베트남 공장의 스판덱스 ‘크레오라’ 생산량이 5만t으로 늘면서 효성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30%를 넘어섰다. 효성은 “향후 투자를 지속해 스판덱스 세계 1위로서 시장 지배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