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유쾌하고 신나는 '스카라무슈'

중앙일보 2014.12.29 05:00


프랑스판 ‘에헤라디야’ 같지 않나요?



20세기 프랑스 작곡가 다리우스 미요의 ‘스카라무슈(어릿광대)’ 모음곡입니다.



그 중 첫 번째 곡을 추천합니다. ‘활기차게’라는 부제가 붙어있습니다. 동영상에선 2분 26초까지입니다.



특히 50초쯤 가면 도대체 이 음악은 유쾌한 것 말고는 추구하는 바가 뭔지 궁금해집니다.



될 대로 되라 식으로 그저 신나게 노는 음악이죠.



그래도 뭐 어떻습니다. 이렇게 기분 좋은 음악은 드물죠.

올해의 마지막 월요일 잘 보내십시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