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도심 전국 12곳 '재생 수술' 본궤도 올랐다

중앙일보 2014.12.29 00:02 주말섹션 1면 지면보기



국토부, 도시재생 선도지역 사업계획 승인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시정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바뀌고 있다. 공공 주도로 대도시 외곽에 신도시를 조성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민·관이 협력해 쇠퇴하는 도시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이 주목 받고 있다. 지난 9월 정부가 대규모 택지 공급시스템인 택지개발촉진법을 폐지하고 2017년까지 공공택지 지정을 중단키로 하면서 도시재생사업에 더욱 힘이 실리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영주·군산 등 전국 12곳에서 국가 차원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키로 한 데 이어 최근 이들 선도지역의 사업계획(총 1조2037억원 규모)을 승인했다. 선도지역은 쇠퇴가 심각하고 도시재생 파급효과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 5월 지정됐다. 지자체별로 주민·공공기관·지역단체가 함께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입안하고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계획안을 확정했다.



부산항 기능 이전에 따른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부산의 부산역~부산항 일원의 경제기반이 재구축된다. 정부와 부산시 등은 북항 재개발, 부산역 철도시설 재배치와 연계해 부산역 일대에 관광·영상의 새로운 산업기능을 유치한다. 배후 상업·주거지역의 차이나타운·산복도로마을를 활용해 도시관광 사업을 추진한다. 북항과 부산역·원도심을 연결하는 창조지식플랫폼을 건립하고 미래부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입주시킨다.



 서울 종로구 창신·숭인동 지역에선 주민커뮤니티 중심으로 옛 봉제산업의 명성을 다시 회복시키는 사업이 추진된다. 기존 봉제산업을 특화하기 위해 인근 동대문 패션상가와 연계해 폐·공가를 창신·숭인동의 청년 디자이너들의 작업공간으로 제공한다. 유네스코 유산 등록을 추진 중인 한양성곽을 활용한 마을관광자원 개발도 진행한다.



영주 후생·중앙시장 리모델링



정부와 지자체는 중앙선과 영동선 철도가 교차하는 교통 요지인 경북 영주시의 후생시장과 중앙시장의 경관을 개선하고 리모델링해 관광객을 유치키로 했다. 고령화된 주민의 소득창출을 위해 생활공예를 중심으로 하는 마을기업과 협동조합을 육성한다.



통합창원시가 되기 전 옛 마산지역(오동·동서동 일대)에선 이은상·문신 등 지역 예술가가 활동했던 구도심의 역사성을 살려 기존 골목길을 재현한 창동예술촌·창작공예촌을 활성화한다. 마산항 임항선 폐선로를 활용한 공원을 조성하고 마산항 워터프런트를 조성한다.



 광주광역시 동구는 도심 기능이 약화된 원도심(충장·동명동 일대)에 도심문화산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조성(2015년 9월)과 연계해 도심문화산업을 유치하고 생활공예 활성화, 근대양옥 정비사업을 함께 진행한다.



 전북 군산시에선 쇠퇴한 원도심인 월명동 일대에 근대역사자원을 활용한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동국사·근대역사박물관 등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근대건축물(히로스가옥)을 복원·정비한다. 근대역사경관·게스트하우스·체험전시관을 조성해 도심체류 관광 활성화사업을 한다.



 전남 목포시는 쇠퇴한 원도심에 외부관광객 유인을 위한 도심관광활성화형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KTX 목포역~유달산 관광루트를 개발하고 민어·낙지·홍어 같은 지역 대표음식으로 오미(五味)특화거리를 조성한다. 공가를 활용해 지역출신 작가마을을 만든다.



 대구시는 계명대학교 대명캠퍼스 외곽 이전으로 상권이 침체되고 주거지가 낡은 남구 대명동 일대에 복지·문화형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보건·의료는 관련 대학과 연계한 건강·복지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예술고·대학, 공연예술인 등과 함께 생활문화·공연문화 활성화사업을 한다.



 강원 태백시는 석탄사업 사양화에 따른 쇠퇴지역인 통동 일대에 주민 복지 중심의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공·폐가를 활용해 주민 편의·복지시설을 확충하고 지역의 자연자원을 활용한 마을기업을 육성한다. 탄광촌의 유휴시설을 관광자원화해 주민 일자리를 창출한다.



천안엔 다문화특화거리 조성 



충남 천안시는 천안역 일대에 청년문화·다문화 중심의 역세권 활성화를 추진한다. 인근 지역대학(11개)과 산업단지(9개)의 증가하는 청년층, 외국인 학생·근로자를 위해 빈 건물을 활용한 대학생 커뮤니티 기숙사와 창업·창작 공간을 만든다. 다문화특화거리와 다문화지원센터도 조성한다.



 충남 공주시 웅진·중학동 일대에 풍부한 역사관광자원을 활용한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무령왕릉·공산성 등과 연계해 원도심 곳곳에 테마가 있는 이야기 길을 만든다.



 전남 순천시는 향동·중앙동 일대에 ‘정원·생태’를 테마로 한 도시재생사업을 한다. 순천만·순천만정원·순천부읍성 등 지역자산을 활용하고 도심 공원·정원을 조성한다. 노후주거지에 옥상녹화와 신재생에너지 보급으로 에코마을을 조성하고 공가를 게스트하우스로 활용해 주민소득 창출사업도 가능하게 한다.



 국토교통부 정병윤 국토도시실장은 “선도지역 12곳의 사업 시행으로 주민 중심의 상향식 계획, 범부처 차원의 종합지원 등 새로운 지역개발 패러다임이 시작됐다”며 “특히 13개 부처 48개 사업(약 4000억원)에 대한 협업을 이끌어낸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12월 9일 주택도시기금 설치와 입지규제 최소구역 신설에 대한 관계 법령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정책금융 활용, 건축규제 완화 등 다양한 방식의 도시재생사업 지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불량주택 개량, 상가건물 리모델링, 주민 협동조합 등에 대한 융자지원과 도심 내 민관협력 복합개발 등의 금융지원(출자·융자·보증)을 할 수 있다. 용적률·건축기준을 유연하게 적용(입지규제 최소구역)해 주거·상업·문화가 어우러진 복합지역으로 보다 쉽게 정비할 수 있게 된다.



안장원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