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컬러 테라피란, 어떤 효과 있나? 빨강-노랑-파란색 '심리 진단'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8 14:25
‘컬러 테라피란’ [사진 중앙포토]




 

컬러 테라피란 색채의 전달을 통해 정서적, 정취적인 안정을 얻는 방법을 말한다.



색채의 자극은 시신경을 통해 대뇌에 전달돼 성장 조직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자극과 생기, 휴식과 진정의 목적으로 심리적 안정을 주는 테라피이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컬러 아이템을 입는 것만으로 심리적인 안정감을 줄 수 있다는 사실. 또한 비비드한 컬러 아이템으로 전체적인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가미시킬 수 있다.



블루는 신체를 이완시키고 차분하게 가라앉혀 줘 불면증에 좋으며 집중력을 향상시켜주는 컬러다.



눈에 피로를 풀고 휴식이 필요하다 생각된다면 그린 컬러가 좋다. 그린 컬러는 긴장을 이완시키고 혈압을 낮춰줘 다른 사람에 비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게 효과적이다.



강렬한 빨강색은 힘을 북돋아주는 컬러이며, 노란색은 강한 자아를 상징해 평소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 도전해보면 좋다.



비비드한 컬러가 부담스럽다면 파스텔 톤이나 채도가 조금 낮은 아이템으로 도전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