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연예대상 유재석, “9년만 대상…명수형, 나 대상받았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8 11:35
‘유재석’ [사진 KBS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KBS '2014 연예대상'의 최고상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14 KBS 연예대상'이 생중계됐다.



올해 대상 후보는 강호동, 김준호, 신동엽, 유재석, 이경규, 차태현 등 총 6명으로 선정됐다. 이중 KBS 2TV '해피투게더3'을 이끌고 있는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했다.



연예대상 수상 후 유재석은 "몰랐다. 많이 받아봤지만 정말 몰랐다.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다. 일단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며 "'해피투게더3'와 '나는 남자다' 스태프들 감사하다. 가족과 사랑하는 나경은 씨 등 너무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늦은 시간까지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는데 길게 얘기하는 것도 민폐인 것 같다"며 "많은 가족분들께. 아이 키우느라 고생하는 사랑하는 나경은 씨에게, 아들 지호이게도 이 기쁜 소식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유재석은 "정말 함께 해주는 미선이 누나 정말 고맙다. 누나가 아까 대상 받고 싶으면 얘기하라고 해서 내년에 얘기하려고 했다"며 "9년 만에 큰 상을 받았다. 문득 제 동기들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어디선가 디제잉 하고 있을 명수 형, 나 대상 받았어"라며 "내년에도 더 열심히 하겠다. '해피투게더' 더 높은 화제, 시청률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 함께 해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캡처]

‘유재석, 유재석, 유재석’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