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이 겨울 더욱 풍성하게 ‘월드컵공원 겨울이야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8 00:01






































‘월드컵공원 겨울이야기’ 행사를 26일부터 오는 2월22일까지 운영한다고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가 전했다. 기간동안 월드컵공원에서는 억새미로원·억새터널·얼음썰매장 등 다양한 겨울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억새미로원은 억새로 만든 미로로 미로 중앙에는 징을 마련해 재미를 더했다. 또 미로원과 함께 조성된 억새터널은 55m길이로 월드컵공원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들을 전시한다. 동물소리센서를 설치해 월드컵공원에 살고 있는 동물들을 엿볼 수 있는 소리놀이터도 마련했다.



입구에 있는 겨울정원은 억새를 비롯해 고사목과 LED조명으로 꾸몄다.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도 있다.



매일 오후 8시까지 운영되는 소원터널에서는 방문자 누구나 준비된 하트 소원지에 2015년 새해 소망을 작성해 매달아 놓을 수 있다. 평화광장 내에는 인공 얼음썰매장을 설치해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이 기온에 관계 없이 썰매를 즐길 수 있다. 어린이는 무료, 18세 이상 성인은 1000원이 든다.



이외에도 제기·굴렁쇠·투호·지게·전통팽이 등 전통민속놀이와 군고구마 굽기, 천연 손난로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있다.



안해칠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월드컵공원의 겨울이야기는 하늘공원의 억새를 재활용해 만든 미로원과 터널, 그리고 추억의 얼음썰매장을 통해 어린이에게는 동심을 심어주고 어른들에겐 행복과 웃음을 주는 또 하나의 볼거리로 자리 잡아 겨울철 공원이용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